파킨슨병 치료제 개발 현실화 높이는 희망적인 연구결과 발표

아주대 의대 약리학교실 박상면 교수·최유리 연구강사팀
‘c-src’, 파킨슨병의 병인에 작용 기전 추가로 확인

이수현 기자 승인 2020.05.20 10:35 | 최종 수정 2020.05.20 10:36 의견 0

무하마드 알리,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등 수많은 유명인도 피해갈 수 없었던 파킨슨병.

점차 수명이 길어짐에 따라 환자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지만 증상이 더 악화되지 않도록 관리할 뿐 뾰족한 치료제가 없어 문제다. 

사람들이 파킨슨병에 주목하는 이유 중 하나는 증상이다. 처음에는 손·발이 떨리다가 조금씩 몸이 굳어져 거동이 힘들고 말소리조차 잘 나오지 않게 된다. 이 외에도 변비, 어지럼증, 수면장애, 우울증, 치매 등이 동반될 수 없어 남은 삶의 질이 급격히 떨어지기 때문이다.

파킨슨병은 뇌에 도파민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을 분비하는 특정 신경 세포들이 점차 죽어가면서 나타나는 만성 퇴행성 뇌질환으로 아직 뚜렷한 원인도 알려지지 않았다. 

이러한 가운데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에 희망을 주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주목된다.

 Schematic diagram illustrating the molecular mechanism of c-src in cell-to-cell transmission of a-syn.
a-Syn is released from neurons, taken up into neighboring neurons, and accumulated with endogenously expressed a-syn. In donor cells, c-src impairs autophagy, thus
facilitating a-syn release. In recipient cells, c-src enhances the uptake of a-syn by regulating endocytosis. Accordingly, c-src plays a dual role in cell-to-cell transmission of asyn.
It regulates the uptake of a-syn via endocytosis. It also regulates the release and intracellular accumulation of a-syn via autophagy.
 
역 : a-syn의 셀 간 전송에서 c-src의 분자 메커니즘을 나타내는 도식도.
a-Synch는 뉴런에서 방출되어 이웃 뉴런으로 흡수되며, 내생적으로 표현된 a-Synch로 축적된다. 기증자 세포에서 c-src는 자가포장을 손상시켜 싱크로 릴리즈를 용이하게 한다. 수신 세포에서 c-src는 내분포를 조절하여 a-synamic의 흡수를 강화한다. 따라서 c-src는 비동기 세포간 전송에서 이중 역할을 한다.
그것은 내분비증을 통한 합성의 흡수를 조절한다. 또한 자가포파기를 통한 a-syn의 방출과 세포내 축적을 규제한다. (사진제공=아주대의대)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약리학교실 박상면 교수팀(최유리 연구강사)은 지난 2018년 파킨슨병의 병인에 신경세포에서 발현하는 ‘FcγRIIB’와 이의 하위신호전달물질인 ‘SHP-1/-2’가 관여함을 밝혀 Cell Reports에 발표한 이후, 최근 이 신호전달체계의 하위단계인 ‘c-src’이 알파-시누클레인(α-synuclein)의 세포간 전이과정’에 관여함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알파-시누클레인은 파킨슨병 특이 단백질응집체인 루이소체(Lewy body)의 주성분이며, 가족형 파킨슨병에서 유전자 변이가 발견되어 파킨슨병의 병인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단백질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c-src이 알파-시누클레인을 분비하는 세포에서는 자가포식(autophagy)을 조절하여 분비를 조절하고 있으며, 알파-시누클레인을 받아들이는 세포에서는 받아들이는 과정인 엔도시스(endocytosis) 과정을 조절함으로써 세포간 전이현상에 관여함을 추가로 확인했다.

또 동물실험에서 쥐에게 c-src를 억제하는 약물을 주입한 결과, 이러한 전이현상이 억제됨을 확인했다.

c-Src은 현재 항암제의 주요 타겟으로, 많은 항암제가 이를 타겟으로 개발 시판되고 있으며, 이의 기능을 항진시키는 새로운 항암제들이 활발히 개발 중에 있어 이를 이용한 파킨슨병의 치료제 개발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시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연구결과로 c-src를 타겟으로 하는 치료제 개발에 더욱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박상면 교수는 “노령화 사회로 가면서 파킨슨병의 치료제 개발이 시급한 상황으로, 이번 연구결과로 현재 국내·외에서 활발히 개발중인 c-src를 타겟으로 하는 치료제가 향후 파킨슨병 치료에 기여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5월 5일 분자세포생물학 세계적 학술지, 엠보 리포트(EMBO Reports)에 ‘α-시뉴클레인의 세포간 전달에 있어서 c-src의 이중적 역할(The dual role of c-src in cell-to-cell transmission of α-synuclein)’이란 제목으로 게재됐으며, 이에 대한 특허가 현재 출원중에 있다.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이공분야기초연구사업 전략과제와 선도연구센터지원사업(MRC)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저작권자 ⓒ 한국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