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안산팜 영농조합법인으로부터 500만원 기탁 받아…어려운 이웃에 전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 소외계층 등에 전달 예정

이수현 기자 승인 2020.05.07 09:34 의견 0

윤화섭(왼쪽 두번째) 안산시장이 지난 6일 시장실에서 열린 기탁식에서 안산팜 영농조합법인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안산시)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안산팜 영농조합법인으로부터 기탁 받은 성금 500만원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외계층에게 전달한다고 7일 밝혔다.

안산팜 영농조합법인은 코로나19 사태에도 인터넷 주문 등 다양한 판로확보 노력으로 꾸준히 매출을 올리는 등 극복에 힘쓰고 있으며, 지난달 24~30일 롯데백화점 안산점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농특산물 특별판매행사’에 참여해 얻은 수익을 지역에 환원하겠다는 취지로 기부에 동참하게 됐다.

조낙구 안산팜영농조합법인 대표는 “우리보다 더 어려운 이웃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나눔 활동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관내 어려운 이웃을 위해 큰 도움을 주셔서 감사드리고  지역의 소외계층을 위해 따뜻한 마음을 잘 전달하겠다”고 화답했다.

안산팜 영농조합법인은 2013년 설립돼 상록구 팔곡동 일원에서 얼갈이배추, 열무, 상추 등 시설채소류 10품목을 6ha규모에서 재배하고 있으며,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 농산물이력추적관리, 저탄소농축산물 인증을 받는 등 고품질 안전농산물 재배에 매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 한국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