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넉 달 만에 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 앞서

이수현 기자 승인 2019.12.06 13:52 | 최종 수정 2019.12.06 13:56 의견 0
문재인 대통령(사진=한국경제뉴스DB)
문재인 대통령(사진=한국경제뉴스DB)

[한국경제뉴스 = 이수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넉 달 만에 부정평가를 앞서는 여론 조사 결과가 잇따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3일부터 사흘간 전국 성인 1,006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지지 여부를 물었더니 48%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고 45%가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한 주 전과 비교해 잘하고 있다는 2%포인트 올랐고 잘못하고 있다는 1%포인트 하락했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해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선 것은 지난 8월 둘째 주 이후 넉 달 만이다.

하루 전 발표된 리얼미터의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설문조사에서도 긍정평가 48.4%, 부정평가 47.7%로 오차범위 내에서 넉 달 만에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섰다.

갤럽 조사에서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40%, 자유한국당 21%, 정의당 10%, 바른미래당 6%, 우리공화당 0.5%, 민주평화당 0.4% 순이다.

한 주 전과 비교하면 민주당은 2%포인트, 정의당과 바른미래당이 1%포인트씩 상승했고, 자유한국당은 2%포인트 하락했다.

전화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한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이고 응답률은 14%였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 한국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