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아트팩토리, 다문화가정 아이들의 그림일기로 미디어 전시회 개최

이현주 기자 승인 2020.08.28 15:33 의견 0

라이브커머스 공식그립퍼 '희도' 양이 라이브커머스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케이아트팩토리)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팀 케이아트팩토리가 오는 9월 20일 일요일, 용인포은아트갤러리에서 다문화가정 아이들의 그림일기를 미디어로 제작해 전시회를 연다고 밝혔다.

움직이는 그림일기 <나의 하루는?>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본 전시회는 경기문화재단에서 진행한 소외계층 문화 나눔 지원사업인 ‘다이아프로젝트’에 선정되어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의 후원을 받는다.

케이아트팩토리 이선민(28세) 공장장은 “대한민국은 이미 다문화 사회로 접어든지 오래다. 이제 학교와 거리 등에서 어렵지 않게 다문화가정의 자녀, 외국인 노동자, 결혼이민자, 귀화자, 유학생들을 볼 수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도 그들에 대한 차별과 편견은 사라지지 않고 있다. 다름을 인정하고 이해하는 사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본 프로그램을 기획하였다”고 밝혔다.

움직이는 그림일기 <나의 하루는?>에는 사전 공모에서 선정된 다문화가정 아이들의 그림일기 총 20편이 미디어로 제작되어 전시된다. 일기에는 아이들이 겪었던 소외와 차별이 진솔하게 담겨있다.

특히 프로젝션 맵핑 디자이너 고윤석 작가가 본 프로젝트에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고윤석 작가는 발광엔터테인먼트의 미디어 퍼포먼스 ‘용호상박’과 ‘신전우치전’을 디자인한 작가로도 유명하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다문화에 대한 소외와 차별을 주제로 하는 ‘Y’라는 제목의 인터랙티브 프로젝션 맵핑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림일기를 통해 소외와 차별을 이해와 공감으로 바꿔내려는 이들의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응원하며, 관람문의는 케이아트팩토리로 하면 된다.

저작권자 ⓒ 한국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